‘더위 사망’의 3분의 1

심각한 기후재앙으로 9년 뒤 '서울+인천' 바다에 잠긴다